마을-공동체가 함께 하는 ‘돌봄’, 팬데믹에 맞서다

<우리어린이집>은 성미산마을에 위치한 공동육아 어린이집이다. <우리어린이집>은 부모들이 출자한 ‘사회적협동조합’으로, 부모들이 운영의 주체가 되어 부모들의 책임과 의무, 참여가 높다. 

코로나 위기에도 <우리어린이집>을 운영하며 ‘마음 편히 아이들을 돌볼 수 있는 조건’을 만드는 과정을 고민하고 있다. 이번 발표에서는 코로나 시대에  돌봄의 의미와 아이들의 안전, 그리고 안심할 수 있는 공동체 공간에 대한 논의를 한다.